홈 > 한국gm
한국gm
미, 수입차 관세 25 추진…“현실화 땐 대미 수출 중단 불가피” [한겨레] 트럼프 ‘차 공장 미국 이전’ 압박 의도 한국GM 장기투자계획 어그러질 수도 선적 대기중인 자동차 모습. 한겨레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각) 수입 자동차에 최고 25%의 고율 관세를... 한겨레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2018 상반기 워크숍 통해 국민공감 UP 이번 워크숍은 최근 조선업 구조 조정과 한국 GM 공장 폐쇄로 경제 사회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남 통영의 지역경기 활력에 기여하고 우리바다 되살리기 등 국정과제 실현과 노사 간 협력관계 증진을... 매일일보
이희찬 현대차 상무, “美 25 관세에 정부와 대비하겠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최종 한국GM 대관담당 상무는 “232조가 무엇인지 알아보고 업계 분위기를 공유했다”고 말했다. 25% 관세 부과시 대책에 대해 최 상무는 “아직 일어나는 일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게 없다”며 “한국GM은... 뉴스핌
가뜩이나 미국서 주춤하는데… "25 관세폭탄땐 수출 치명타" 군산 공장 폐쇄 발표 이후 홍역을 치른 한국GM도 지난해 경차 스파크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랙스 등을 미국으로 총 13만1112대 수출했다. 미국 GM이 최대 주주이지만 고율 관세가 부과되면 수출 타격이 불가피하다.... 디지털타임스
국내 車업계, 美 수출 비상…트럼프, 수입차 ‘관세폭탄’ 검토 회의에는 산업부와 현대·기아차,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차, 현대모비스 등 자동차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무역협회 통상지원단은 “NAFTA 재협상이 타결된 이후 자동차에 대한 232조 조치가 취해질 경우 미국의 빅3와... 비즈트리뷴
관세 4만 부과해도 10조원 손실…일자리 8만명 위협 전문가들은 가뜩이나 연초부터 한국GM 사태로 인해 자동차 업계가 어려운데 '핵폭탄'급 악재가 터졌다는 반응이다. 미국 정부가 고율 관세 부과 근거로 삼고 있는 것은 '무역확장법 232조'다. 외국산 제품이 미국 안보에... 매일경제
업체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대미 수출은 현대차 30만6935대, 기아차 28만4070대, 한국GM 13만1112대, 르노삼성 12만3202대로 총 84만5319대가 팔렸다.  이는 한국이 수출한 자동차의 33%에 해당한다. 현재 한미FTA에 따라... 매일일보
실시간 이슈 검색 리스트



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네이버블로그에 공유